· 한국 동향
· 일본 동향
HOME > 최근동향 > 한국 동향   
 
시속 1000km 열차로 75분만에 日 도착 VIEW : 3210
10년후 미래 교통수단 청사진…하늘 나는 여객선, 달리며 충전하는 전기차 나온다 2022년 11월 어느 날. 서울 은평구에 사는 최고속 부장은 일본 출장을 가기 위해 평소보다 1시간 일찍 집을 나섰다. 그가 도착한 곳은 공항이 아닌 서울역. 출입국 수속을 마치고 ‘도쿄행 급행 고속열차’에 몸을 실었다. 시속 1000km로 대한해협에 놓인 해저터널을 지났다. 최 부장이 일본 도쿄역에 내린 시간은 집을 나선 지..
경제는 현실, 해저터널이라도 뚫자 VIEW : 2237
[정순형의 세상 속으로]프랑스 루브르 박물관이 가장 자랑하는 소장품이라면 단연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대표작 '모나리자'를 꼽을 것이다. 하지만 모나리자는 본래부터 인기 있는 작품이 아니었다. 루브르 박물관의 전시실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복도에 걸려 있던 그림이었다. 그런 모나리자가 유명해지기 시작한 것은 도난 사건을 겪으면서부터였다. 1911년 8월 22일, 루브르 박물관에 있던 모나리자가 갑자기 사라졌다. 사건..
한-중, 한-일간 해저터널 건설로 역내관광 활성화 해야 VIEW : 2092
전경련,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초청 관광산업특별위원회 개최 전경련이 26일 개최한 "관광산업특별위원회"에서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우측 두번째)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 = 전경련 아시아투데이 박병일 기자 =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2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을 초청해 관광산업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삼구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중, 한·일간 해저터널의 ..
이용흠 일신설계 회장 한·일 해저터널 건설땐 물류국가 성장 발판 VIEW : 2245
【 부산=노주섭 기자】"자식을 낳아 정성을 다해 키우는 '부모의 심정'으로 수주한 작품 설계를 돈에 맞추기보다는 여건이 허락하는 한 최대한의 열정을 쏟아 좋은 작품을 만들어 내는 데 전력을 다한다." 이는 지난 35년 동안 부산지역에서 손꼽히는 랜드마크 건축물들을 설계해 온 이용흠 일신설계종합건축사사무소 회장(사진)의 경영철학인 '심정건축론'이다. ■부산 랜드마크 건물 설계주도 일신설계는 지난 1977년..
한일경제전쟁 승자는? VIEW : 2171
전문가 “한일터널 개통되면 관계 달라질 것”일본, 보복 수단 있어도 한국은 없는게 문제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계기로 촉발된 한일간 외교 갈등이 경제문제로 비화될 조짐이다. 이 대통령의 ‘일왕 사죄’ 발언 직후 노다 정권은 한일 통화스와프 축소 및 한국 국채 매입 중단 의사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일본 정부는 경제부처를 중심으로 대(對) 한국 응징 방안에 착수한 상태다. 이 문제를 바라보는 전문가들..
한·일터널건설 추진 부산광역시대회 성대하게 개최 VIEW : 1985
이용흠 한일터널연구회 공동대표가 4일 오후 ‘한일터널 건설 추진 부산광역시대회’에서 파워포인트를 이용, 한일해저터널 건설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부산시평화대사협의회 제공)  지난 4일 오후 부산시 동구 부산일보빌딩 10층 대강당에서 일본 이와시타 에이지(전 중의원) 도쿠시마현 의원과 미마 히데오 도쿠시마시 의원 등 일본대표단 21명과 한국 측 평화대사·한일터널연구회 회원 등 350여 명이 참..
[과학에세이] 한반도 세계 중심 이끌 한일해저터널 /김원규 VIEW : 2011
220여 ㎞ 초장대터널, 해저구간만 140여 ㎞…국내 터널건설 기술 비약적인 발전 확신 작년 12월 공사기간 6년 만에 부산 가덕도와 경남 거제를 잇는 총연장 9.2km의 거가대로가 개통 되었다. 2개의 교량과 1개의 해저 터널로 구성된 이 도로는 부산과 거제 간 약 2시간10분 소요되던 시간을 50분으로 줄여줌으로써 물류비용 절감이라는 경제적 효과뿐만 아니라 두 지역을 하나의 생활문화권으로 연결하는 긍정적..
한일터널추진 전북대회 개최 VIEW : 2270
‘세계해저터널시대와 한일터널 프로젝트’라는 주제로 열린 한일터널 추진대회에서 한 관계자가 강의를 하고 있다.“한국·일본 터널로 연결하자” 19일 양국 관계자 전주서 평화위한 하이웨이 결의한일터널추진전라북도대회가 주최하고 평화통일 지도자 전북협의회와 세계평화연합 일본 후쿠오카현 연합회가 후원하는 ‘한일터널추진대회’가 19일 전주 전통문화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일본의 미야우치 쿠니히로(한일터널추진 ..
21세기는 한,중,일 시대 될 것 VIEW : 2222
21세기, 미국 이후의 주도국은 한‧중‧일 연합국이 될 것이다.” 윤덕균 한양대학교 교수는 지난 29일 수원 이비스 앰배서더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제 95회 경경련 조찬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윤 교수는 ‘21세기 산업예측과 유망산업전망’이라는 주제강연을 통해 21세기 산업지도의 변화에 대해 강의했다. 또한 윤 교수는 “쇠약해진 미국을 대체할 나라가 어디인가”라며 “한국과..
韓·中, 韓·日 해저터널 경제성 낮다 VIEW : 2391
교통연구원 조사결과 비용 대비 효과 적어"교류 늘어날 미래 대비, 장기적으로 검토해야"우리나라와 중국·일본을 각각 잇는 해저 터널에 대한 기초 조사 용역에서 일단 경제성이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라 한·중, 한·일 해저 터널에 대한 논의는 당분간 수면 아래로 잠복한 채 장기 이슈로 넘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지금 시점에서 경제성이 낮다는 점은 이미 예상한 일"이라며 "한·중..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다음 마지막 
재단소개  |  CONTACT